Epistēmē:
A sensory installation, unveiled at Aesop Queen Street West

You are invited to visit Aesop Queen Street West to experience ‘Epistēmē’—an evocative, sensory installation featuring seven short film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Dutch artist Bart Hess, as part of the DesignTO Festival.

Named after the Ancient Greek word for knowledge and understanding, the installation was born of the belief that we absorb knowledge through the senses, with the skin acting as an interface between the body and the world around us.

Inspired by this understanding, Aesop reimagined the space as a theatre of the senses, portraying the moment Aesop formulations touch the skin’s surface through aroma, with sound design by Ricky van Broekhoven, tactile materiality, sculptural intervention, and Hess’s film work.

바트 헤스와 이솝
피부와 감각을 위한 공유된 탐닉

바트 헤스는 새로운 기술의 플랫폼으로 신체를 노출시키는 일에 관심이 있는 개념 예술가이자 재료들의 돌연변이 유발자(mutator)입니다. 섬뜩함과 짜릿함 사이를 오가는 그의 작품은 새로운 감각적 경험을 불러 일으킵니다.

10여 년 동안 헤스는 이전에는 탐구하지 않았던 새로운 방식으로 피부의 표면을 놀랍고 감각적으로 표현하고 드러내는 재료를 연구하고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 미래적인 '텍스타일'은 영화, 설치미술, 공연, 사진을 통해 소통하며 정적인 상태에서도 고유한 생명 활동의 움직임과 텍스처를 보여줍니다.

‘All our knowledge begins with the senses.’

Immanuel Kant